별 가득했던 밤 하늘을 추억하며

Красиві 그녀가 속삭였다.   며칠간 계속된 눈으로 얼어붙은 광장도, 뼈를 깎는 듯한 영하의 겨울 바람도, 고개를 들면 보이던 찬란한 별로 가득했던, 그 모스크바의 하늘 아래에서는 어찌되었던 좋았던 것이다. 8년이 지난 지금, 다시 그 때를 떠올리려고 노력을 한다면 어렴풋이 떠올릴 수 있다. 선명하진 않지만 푸른빛이 돌던 눈동자, 보조개 밑으로 보이는 주근깨, 하지만 기억이란 애비하게도 얼굴의 윤곽을 그리다 말고…